DARPA’s Stealth Revolution

In the early 1970s, a DARPA study brought to light the extent of vulnerabilities of U.S. aircraft and their on-board equipment to detection and attack by adversaries, who were deploying new advanced air-defense missile systems. These systems integrated radar-guided surface-to-air missiles (SAMs) and air-launched radar-guided missiles, all networked with early-warning, acquisition, and targeting radars, and coordinated within sophisticated command and control frameworks.

To mitigate these growing threats, DARPA embarked on a program to develop strategies and technologies for reducing radar detectability, including the reduction of radar cross section through a combination of shaping (to minimize the number of radar return spikes) and radar absorbent materials; infrared shielding, exhaust cooling and shaping, and enhanced heat dissipation; reduced visual signatures; active signature cancellation; inlet shielding; and windshield coatings.

In the mid-1970s, DARPA oversaw the development of HAVE Blue, the first practical combat stealth aircraft, which made its first test flight by the end of 1977. This led to the procurement by the Air Force of the F-117A stealth fighter, which became operational in October 1983. A follow-on development, the TACIT Blue aircraft, could operate radar sensors while maintaining its own low radar cross-section. This laid foundations for development of the B-2 stealth bomber.

Stealth aircraft destroyed key targets in conflicts in Iraq, both in the 1991 Desert Storm operation and in 2003 during Operation Iraqi Freedom; in Afghanistan during Operation Enduring Freedom in 2001; and in Libya in 2011. Complementing the key contributions of stealth capabilities in these missions was Department of Defense’s use of other technologies, including DARPA-enabled precision-guided munitions, which were deployed by stealth and non-stealth aircraft. Since their initial development and deployment, stealth technologies have been applied to a wide range of weapon systems and military platforms, among them missiles, helicopters, ground vehicles and ships. For a more extended accounting of the DARPA stealth technology success story, see Breakthrough Technologies for National Security.

1970 년대 초반 DARPA 연구는 새로운 고급 방공 미사일 시스템을 배치 한 적들에 의한 미국 항공기 및 탑재 장비의 취약성 정도를 탐지하여 공격하는 방법을 조명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조기 경보, 획득 및 표적 레이더로 네트워크화 된 레이더 유도식 지대공 미사일(SAM)과 공중 발사 레이더 유도 미사일을 통합하고 정교한 명령 및 제어 프레임 워크 내에서 조율합니다.

이러한 증가하는 위협을 완화하기 위해 DARPA는 레이다 반사 스파이크의 수를 최소화하기위한 형상 형성과 레이더 흡수재의 조합을 통한 레이더 단면 감소와 같은 레이더 탐지 가능성을 줄이기위한 전략과 기술을 개발하는 프로그램에 착수했습니다. 적외선 차폐, 배기 냉각 및 성형, 향상된 방열; 감소 된 시각적 서명; 활성 서명 취소; 입구 차폐; 및 바람막이 코팅.

1970 년대 중반, DARPA는 1977 년 말까지 최초의 시험 비행을 한 최초의 실용적인 전투 스텔스 항공기 인 HAVE Blue의 개발을 감독했습니다. 이로 인해 F-117A 스텔스 전투기의 공군 조달이 이루어졌으며, 후속 개발 인 TACIT Blue 항공기는 자체 레이더 횡단면을 유지하면서 레이더 센서를 작동시킬 수 있었습니다. 이것은 B-2 스텔스 폭격기 개발을위한 토대를 마련했습니다.

스텔스 항공기는 1991 년 사막 폭풍 작전과 2003 년 이라크 자유 작전 중 이라크 전쟁에서 주요 목표를 파괴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2001 년 지속 된 자유 운영 기간 동안; 이 임무에서 스텔스 능력의 주요 공헌을 보완하는 것은 스텔스 및 비 - 스텔스 항공기에 의해 배치 된 DARPA 가능 정밀 유도 탄약을 포함한 국방부의 다른 기술 사용이었다. 초기 개발 및 배치 이후 스텔스 기술은 미사일, 헬리콥터, 지상 차량 및 선박과 같은 광범위한 무기 시스템 및 군용 플랫폼에 적용되었습니다. DARPA 스텔스 기술 ​​성공 사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가 안보를위한 획기적인 기술을 참조하십시오.